Home 운영관리 월간 레지오 마리애 / 빛

월간 레지오 마리애 / 빛

게시글 검색
[2005년] 훈화 -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과 레지오
세나뚜스 조회수:646 222.114.24.13
2016-01-21 09:49:43
2005년 8월 훈화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과 레지오 맥그리거 신부(꼰칠리움 영적지도신부)

최근 저는 죽음과 임종에 관하여 곰곰이 생각해보려고 레지오 교본을 자세히 살펴보았고 교본
의 색인목록도 보았으나 여기에 대한 언급을 찾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레지오 단원이 그 삶의 여
정에서 겪는 고통의 의미를 깊이 있게 다룬 한 절(節)을 찾았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죽음이 우리
에게 오기 전에 우리가 이에 대하여 미리 준비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마침 나는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의 유언장 내용을 조용히 묵상하고, 라칭거 추기경님의 교황
님 장례미사 강론을 몇 번이고 읽어보는 중에 그동안 모르고 지냈던 레지오의 놀라운 비밀을 알
게 되었습니다. 우리 레지오가 죽음과 임종에 관하여 알아야 할 것이 있다면 마리아에 대한 순수
한 사랑과 헌신을 실천하는 중에 그것을 알게 된다는 것입니다.
라칭거 추기경님(현 교황 베네딕토 16세)께서 ‘하느님의 자비’에 관하여 이렇게 말씀하셨습니
다.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께서는 ‘하느님의 자비’가 하느님의 어머니를 통하여 온전히 드
러남을 보았습니다. 유소년 시절 어머니를 여읜 그는 성모님을 더욱 사랑하셨습니다. 그는 십자
가에 못 박히신 주님의 말씀을 직접 들었습니다.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 바로 이 말씀을 들
으셨습니다. ‘제가 가진 모든 것이 하느님의 것입니다’(Totus Tuus). 어머니 마리아께서는 그
리스도의 말씀을 따라 사는 법을 그분에게 일러주셨습니다.”
성모님께 대한 순수한 사랑과 충성은 십자가 위에 못 박히신 그리스도께서 우리들 하나하나에게
직접 들려주시는 그 말씀에 귀 기울이며 가슴 깊이 그 말씀을 받아들이는 것에서 시작된다는 것
은 확실합니다. 즉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 바로 이 말씀을 우리 마음속에 간직합시다. 성모
님께 대한 레지오의 충성은 그분의 신성적인 모성(하느님의 어머니)뿐만 아니라 우리들 한 사람
한 사람의 어머니시라는 것을 확실히 알고 그것을 우리가 믿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 신자들은
일생을 통하여 믿음의 어머니로서 성모님과의 이 관계를 더욱 깊이 이해하고 이 특별한 관계에
한층 더 일치하는 삶을 살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성모님과 한 사람 한 사람 개인적인 믿음의 관
계를 튼튼히 하는 것은 우리들의 심장이 몸속의 피를 활발히 순환하도록 하여 생명체를 건강히
유지시켜주는 것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렇게 해야만 우리들은 예수님을 만나 뵐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의 어머니시요 우리들의 어머니이신 마리아의 도우심 없이 임종을 준비하고 또 예수님을
만난다고는 생각할 수 없습니다. 레지오 단원들은 심판의 날에 성모님을 통하여 성모님과 함께
성삼위 앞에 서게 될 것입니다. 그 자리에서 성모님은 우리들의 변호자이시며 중재자이시고, 우
리들의 어머니시고 모후이십니다. 우리들은 온전히 성모님께 의탁하는 가운데 살고 죽음까지도
성모님께 맡깁시다.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께서는 매년 연례 피정을 하시는 동안에 자신의 유언장을 다시 읽어보
시고 때때로 말씀을 조금 추가하기도 하셨습니다. 1980년에는 이렇게 쓰셨습니다.
「모든 사람들은 자신의 죽음에 앞서 그 삶의 모습을 다른 사람들에게 망설임 없이 보여주어야
한다. 그리고 주님과 심판관 앞에 설 준비를 해야 한다. 그분들은 구세주이시며 또한 아버지 하
느님이시다. 나는 이것을 끊임없이 생각한다. 그 결정적 순간을 그리스도의 어머니, 교회의 어머
니, 내 희망의 어머니에게 맡기면서….」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의 좌우명인 ‘Totus Tuus’의 의미와 중요성에 관한 이야기를 자주 들
어보신 분들도 있겠지만, 우리들이 잊어서는 안 될 것은 교황으로서 자신의 좌우명을 통하여 전
세계의 교회에 전하고자 하였던 뜻이 있을 것이라는 점입니다. 그분은 자신의 삶 안에서 성모님
을 모시는 자리와 우리들의 삶 안에서 성모님을 모시는 그 자리가 각자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
이 좌우명을 통하여 가르침을 주시고자 하셨습니다. 교황님의 문장(紋章) 십자가 옆에는 성모님
마리아를 뜻하는 문자 ‘M’이 보입니다. 교황님을 모신 관(棺)에 단 하나의 문자가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M’이라는 것을 쉽게 상상할 수 있겠지요.
그분은 이제 우리 레지오 전통의 일부가 되셨습니다. 왜냐하면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께서 레
지오 단원으로서 자신을 성모님께 봉헌하는 정신으로 살고 또 그 삶을 마감하려면 우리들이 어떻
게 해야 할지를 보여주셨기 때문입니다.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