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게시글 검색
걸인과창녀와천사
세나뚜스 조회수:293 112.166.26.76
2016-01-22 13:27:22
 걸인과창녀와천사  


30여 년을 길에서 구걸하며 살아온 걸인 총각은 어린 시절

집에서 내쫓긴 선천성 뇌성마비 환자이다.

그는 정확히 듣고 생각하기는 해도

그것을 남에게 전달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에
구걸 이외에는 어떤 다른 일을 할 수가 없다.


번화가 길목에 앉아서 하루 구걸한 돈이 4-5만 원은 되지만
그의 허기진 배는 채울 길이 없다.
음식점 문안으로 들어서자 마자 바로 쫓겨나기 때문이다.
구걸이 아니라 당당한 손님으로 돈을 내겠다 해도
모든 식당들은 그에게 음식을 팔지 않는다.
그 이유는, 온 몸이 떨리고 뒤틀려 수저로 음식을 먹어도

입에 들어가는 것보다 흘리는 밥이 더 많아

주위를 지저분하게 만들어 영업에 지장을 준다는 것이다.


이토록 문전박대를 당해 서럽고 배고픈 그는
예수의 기적을 염원하면서 성경 한 권을 다 외우기도 했다.
그는 30년 간 성당 주변을 떠나본 적이 없는
진실한 신앙인이기도 하다.
그러나 그 두터운 신앙심도 육체의 허기를 채워주지는 못했다.


사정이 그렇다보니 장가드는 일이란 상상조차 못할 일이었다.
자신을 향해 문을 꼭꼭 닫은 지상에서
결국 그가 찾아갈 곳은 창녀촌 뿐이었다.
돈만 내면 저들처럼 문전박대를 하지 않는 곳이기 때문이다.

어느날,
그는 창녀촌에 가서 어울리지 않는 비싼 음식을 주문했다.
그리고 주문 한 가지를 더 첨가했다.
먹여 달라고...

돈이라면 독약이라도 마다하지 않는다는
한 창녀가 음식상을 차려 들고 왔다.
그리고 걸인에게 먹여주기 시작했다.
걸인은 평생 처음 받아보는 인간다운 대접에 감격하여
눈물을 줄줄 흘렸다.
이 세상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그리고 나를 내쫓지 않고 맞아 준 저 여인이야말로
천사가 아닐까 생각했다.

드디어 그는 말했다.
"다...
당신이 바...
바로 처...
천사야..."
창녀는 깜짝 놀랐다.
뭇 남성들의 천대와 사회의 냉대만을
받아오던 내가 천사라니!
그런데 걸인은 "당신이 바로 천사"라고 말하는게 아닌
한 평생 처음 듣는 이 아름다운 말에 창녀는 감격했다.
그 감격은 눈물이 되어 흘렀다.
눈물을 흘리며 창녀는 걸인에게 말했다.
"창녀를 천사라고 말하는 당신이야말로 천사입니다..."


둘은 서로 고백했다.
"나의 천사..."
드디어 두 사람은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많은 축하객들의 감동과 눈물과 축복 속에서...

그들은 지금 아담한 가게를 열어 장사를 하고 있다.
걸인은 이제는 문전박대를 당하지도 않고
게다가 매일 밥을 먹여주는 아내가 있기에
"이 세상은 에덴동산" 이라고 찬양한다.
창녀였던 아내도,
이제는 갖은 수모를 당하지 않아도 살수 있고,
남성들을 저주하지 않고 진심으로 한 남성을사랑할 수 있어서
매일 매일을 "축복으로 살아간다"고 기뻐했다.

그들을 이토록 새롭게 한 것은 누구일까?
걸인을 구한 것은 사회복지정책도 아니요,
자선도 아니요,
교회도 아니었다.
바로 창녀였다.
창녀를 구한 것은 윤락 방지법도 아니요,
성직자도 아니요,
상담자도 아니었다.
바로 걸인이었다.

^옮겨온 글^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