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게시글 검색
푸줏간 박주사
세나뚜스 조회수:372 112.166.26.76
2016-01-22 13:32:26
푸줏간에 양반 두 사람이 고기를 사러 왔다.

먼저 온 양반, '티를 몹시 내면서 말했다.

"야,  박가 놈아 고기 한칼 주라."

"예,  샛님 오셨습니까? 예 드려얍죠."

고기 한근을 솜씨 좋게 잘라 주었다.

다음에 온 양반,

"박 주사, 고기 한칼 주시오."

"예, 샌님 오셨습니까? 예 드려얍지요."

아까보다 갑절이나 많이 고기를 잘라 주었다.

먼저 고기를 받은 양반, 상을 찡그리며 소리 질렀다.

"이놈아, 같은 한 근인데, 저분 것은 저렇게 많고,

내것은 왜 이렇게 반밖에 안되느냐?"

"예 그것은 고기를 자른 사람이 다르니까요."

"다르다니  둘 다 네가 자른 것이 아니더냐?"

아닙니다요.  저것은 박 주사가 자른 것이고요?"

이것은 박 가놈이 자른 것입니다요."   호호호.....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