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나눔공간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게시글 검색
오스트리아로 떠나신 수녀님
영웅 조회수:150 203.251.72.188
2017-08-13 15:49:04

 

오스트리아로 떠나신 수녀님

 

고국인 오스트리아로 떠난 날 편지 한 장 달랑 남기고 떠났습니다.

소록도 주민들은 이별의 슬픔을 감추지 못한 채 일손을 놓고 성당에서 열흘 넘게 두 수녀님을 위한 기도를 드리고 있습니다.

소록도에서 평생을 환자와 함께 살아온

마리안(71) 그리고 마가레트(70) 수녀님이

고국인 오스트리아로 떠난 날은 지난달 21일이었습니다.

마리안 수녀는 1959년에, 마가레트 수녀는 1962년에

소록도에 첫발을 디뎠습니다.

두 수녀는 장갑을 끼지 않은 채 환자의 상처에 약을 발라줬습니다. 또 외국 의료진을 초청해 장애교정 수술을 해 주고 한센인 자녀를 위한 영아원을 운영하는 등 보육과 자활정착사업에 헌신했습니다.

정부는 이들의 선행을 뒤늦게 알고

1972년 국민포장, 1996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여했습니다.

두 수녀는 이른 새벽 아무도 모르게 섬을 떠났습니다. “사랑하는 친구 은인들에게’라는 편지 한 장만을 남겼습니다.

편지에서 “나이가 들어 제대로 일을 할 수 없게 되어 우리들이 있는 곳에 부담을 주기 전에 떠나야 한다고 동료들에게 이야기해 왔는데 이제 그 말을 실천할 때라 생각했다”라고 했습니다.

이들은 또

“부족한 외국인으로서 큰 사랑과, 존경을 받아 감사하며 저희들의 부족함으로 마음 아프게 해 드렸던 일에 대해 용서를 빈다.”라고 했습니다.

김명호(56) 소록도 주민자치회장은“ 주민에게 온갖 사랑을 베푼 두 수녀님은 살아있는 성모 마리아였다”며 “작별인사도 없이 섬을 떠난 두 수녀님 때문에 섬이 슬픔에 잠겨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43년간 소록도에서 봉사활동을 한 마가레트 수녀와 마리안 수녀는 오스트리아 간호학교를 졸업했습니다.

소록도병원이 간호사를 원한다는 소식이 소속 수녀회에 전해지자 1959 년과 1962 년에 차례로 소록도에 왔습니다.

환자들이 말리는데도 약을 꼼꼼히 발라야 한다며 장갑도 끼지 않고 상처를 만졌습니다. 오후엔 손수 죽을 쑤고 과자도 구워서 바구니에 담아 들고 마을을 돌았습니다.

소록도 사람들은 전라도 사투리에 한글까지 깨친 두 수녀를 ‘할머니’라고 불렀습니다. 꽃다운 20대부터 수천 환자의 손과 발이 되어 살아왔는데, 지금은 일흔 할머니가 됐습니다.

숨어서 어루만지는 손의 기적과, 주님밖엔 누구에게도 얼굴을 알리지 않은 배품이 참 배품임을 믿었던 두 사람은 상이나 인터뷰를 번번이 물리쳤습니다.

10여 년 전 오스트리아 정부 훈장은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가 섬까지 찾아와서야 줄 수 있었습니다. 병원 측이 마련한 회갑잔치마저 '기도하러 간다.'며 피했습니다.

두 수녀는 본국 수녀회가 보내오는 생활비까지 환자들 우유와 간식 비, 그리고 성한 몸이 돼 떠나는 사람들의 노자로 나눠줬습니다.

두 수녀의 귀향길엔 소록도에 올 때 가져왔던 해진 가방 한 개만 들려 있었다고 합니다.

외로운 섬, 버림의 섬, 건너의 섬에는 두 성녀가 다녀가신 곳인가요? 상처받은 사람들을 반세기 가깝게 보살핀 두 수녀님의 사랑의 향기는 민들레 씨앗처럼 바람에 날려 온 들에 활짝 필 것이며 어두운 곳을 밝히고 추운 세상을 덥혀 주리라고 믿습니다.

이제는 70세가 된 마리안 수녀님

"처음 왔을 땐 환자가 6000명이었어요. 아이들도 200명쯤 되었고, 약도 없고 돌봐줄 사람도 없었습니다. 한 사람 한 사람 치료해 주려면 평생 이곳에서 살아야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어요. "

이 두 분은 팔을 걷어붙이고, 환자들을 직접 치료하기 시작한 것이 40년이 된 것입니다.

할 일을 지천이었고, 돌봐야 할 사람은 끝이 없었다고 했습니다.

그렇게 40년의 숨은 봉사--- 이렇게 정성을 쏟은 소록도는 이제 많이 좋아져서, 환자도 600명 정도로 크게 줄었습니다.

누군가에게 알려질 까 봐, 요란한 송별식이 될까 봐 조용히 떠나셨습니다.

두 분은 배를 타고 소록도를 떠나던 날, 멀어지는 섬과 사람들을 멀리서 보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울었다고 했습니다. 20대부터 40년을 살았던 소록도였기에, 소록도가 그들에게는 고향과 같았기에, 이제 돌아가 고향 오스트리아는 40년 세월이 흐른 지금 오히려 낯선 땅이 되었습니다.

지금 수도원 3평 남짓 방 한 칸에 살면서 소록도가 그리워 방을 온통 한국의 장식품으로 꾸며놓고 오늘도 '소록도의 꿈'을 꾼다고 했습니다.

그분의 방문 앞에는 그분의 마음에 평생 담아두었던 말이 한국말로 쓰여 있다고 합니다.

“선하고 겸손한 사람이 돼라”

"지금도

우리 집, 우리 병원 다 생각나요.

바다는 얼마나 푸르고 아름다운지.

하지만 괜찮아요.

마음은.

소록도에 두고 왔으니까요! “

헌신하신 두 분 수녀님께 깊이 머리 숙여 감사 감사드립니다.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