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레지오마리애 대구 레지오마리애

대구 레지오마리애

이미지명

한국의 레지오 마리애의 도입은 1953년 5월 31일 광주교구장 서리 헨리 하롤드 신부(5대 광주 서리)에 의해 목포의 산정동 성당에 “치명자의 모후” 쁘레시디움과 “평화의 모후” 쁘레시디움, 그리고 경동 본당에 “죄인의 의탁”쁘레시디움을 창단하면서 시작되었으며, 현재 한국의 레지오마리애는 3개 세나뚜스(서울, 광주, 대구), 15개 레지아에 약25만여명의 행동단원이 활동하고 있다.

레지오 마리애가 대구에 도입된 것은 1957년 1월 13일 왜관 “종도의 모후” 쁘레시디움 (단장 : 정하중(아오스딩))을 창단하면서 부터이다. 이후 1957년 2월 4일에 대구 계산 성당에 “다윗의 탑” 쁘레시디움이 설립되었으며, 1958년 1월 26일에는 계산 성당에 “의덕의 거울” 꾸리아 가 설립되었다.

이어 1959년 2월 22일에는 '의덕의 거울'꾸리아가 꼬미시움으로 승격되면서 대구 교구 평의회가 되었다. 1986년 5월 1일에는 “의덕의 거울”레지아로 승격되었고, 1999년 1월 1일에는 광주 세나뚜스로부터 분리되어 꼰칠리움 직속 레지아가 되었으며 2003년 12월 24일 꼰칠리움의 승인으로 국가급 평의회인 세나뚜스로 승격되어, 광주 세나뚜스 소속으로 있던 안동 “사도들의 모후” 레지아가 편입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대구 "의덕의 거울" 세나뚜스는 1박2일 단원교육을 매년 10차례 실시하고 있으며 포항,경주 등 원거리에 있는 단원을 위해 2~3차례의 특차 교육과 함께 각 본당별 단원 교육시 세나뚜스에서 직접 강사를 파견하여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대구가톨릭대학교, 남산성당, 희망원에 설립된 꾸리아를 직속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북경을 비롯한 중국 내 9개 지역 11개 꾸리아와 스페인 라스팔마스 1개 등 총 12개 해외 꾸리아를 직속으로 운영하면서 레지오 운영에 관한 지원, 각종 서식 및 월간 레지오마리애 지와 빛잡지를 제공하고 있다. 

이외 교도소 교화사업 지원차원에서 화원 교도소에 특수목적의 직속 쁘레시디움을 운영하고 있으며, 평의회 고유의 꾸리아 기능을 유지함과 동시에 레지오의 미래를 짊어질 청년 단원을 잘 육성하기 위해 경북대학교 학생 쁘레시디움 2개를 직속으로 운영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