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게시판 사진게시판

사진게시판

게시글 검색
마카오 성 바오로 성당
세나뚜스 조회수:1246 222.114.24.13
2016-01-20 13:49:38

마카오의 얼굴 또는 상징처럼 여기는 곳은 성바오로 성당이다.

중국 최초의 성당으로 시가지 중심부의 구릉에 위치한 이 석조 유적은 이탈리아 예수회 선교사들이 설계했고, 종교 박해를 피해 건너온 일본인 석공들의 도움으로 1602년부터 짓기 시작해 1637년에 완성됐다. 아시아 최초 신학교가 있었던 곳이기도 하며 성 김대건 신부님이 이곳에 공부하러 왔던 곳이기도 하다.

그러나 1835년 화재로 대부분 소실되고 건물 정면과 계단, 좌우측 일부 벽면과 지하실만 남아있다.

유럽과 아시아의 양식들이 결합한 정면의 조각을 자세히 살펴보면 이채롭다.

비둘기와 예수, 성모 마리아상이 있는가 하면 머리가 7개 달린 용과 해골 상도 있다. 해골 상 옆에는 ‘사후를 생각해 죄를 짓지 말라’는 의미의 한자가 새겨져 있기도 하다.

성당 앞의 광장에는 각국의 관광객이 몰려들어 사진 찍기에 분주하다.

성당 뒤편에는 1569년에 만들어진 성벽의 일부가 남아있다. 포르투갈의 도시 방벽 양식을 보여준다. 이러한 양식은 아프리카와 인도에서도 발견된다. 아무 것도 아닌 것처럼 보이지만 세계 문화 유산으로 지정된 것이다.

2005년 11월 20일 대구세나뚜스 간부들 방문
 

댓글[0]

열기 닫기

top